소장품

분청사기 박지 연어문 편병

국보, 조선 15세기

높이 22.7㎝ 
입지름 4.8㎝ 
굽지름 8.4㎝

양감이 풍부한 분청사기 편병으로 몸통의 앞뒤와 양쪽 측면까지 모두 네 면에 문양을 새겼다. ·뒷면에는 활짝 핀 연꽃과 그 사이를 노니는 물고기, 그리고 한가로이 헤엄치는 이름 모를 새의 모습을 조화(彫花, 태토에 백토를 바른 후 조각칼 등의 도구로 문양을 음각한 것)와 박지(剝地, 문양을 제외한 나머지 백토면을 긁어낸 것)기법을 사용하여 묘사했다. 이는 마치 한 여름날 연꽃이 활짝 핀 연못을 그린 한 폭의 그림을 보고 있는 듯하다. 문양이 서정적이면서도 깊고 그윽한 느낌을 자아낸다. 당당한 형태와 회화식의 문양이 조선시대 박지분청사기를 대표하는 작품이다.

목록으로